로고


보도자료

[연합뉴스] 보훈처 "'허위의혹' 광복회장 부모 공훈기록 문제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7-21 14:50 조회35회

본문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 '서훈에 문제없다' 결론


fdc279b41e6fdfa91ce98b12c287f9b0_1626846635_24.jpg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가보훈처가 21일 최근 허위 의혹이 제기된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의 독립운동 공훈기록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보훈처는 보도자료에서 "최근 언론 등에서 김원웅 회장 부모의 독립운동과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사한 결과, 기존 서훈을 변경할 만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근 일부 광복회원들은 김 회장의 부친 김근수 선생과 모친 전월선 선생의 공적이 허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독립운동가 김근수 선생과 김 회장의 부친이 다른 인물이며, 전월선 선생은 실제 독립운동을 한 언니의 공적을 가로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훈처는 "제기된 의혹과 관련한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당시 독립운동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광복군 전문가 자문을 거쳤다"며 "이를 토대로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 회의를 열어 기존 서훈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독립유공자 공적검증위원회는 작년 11월에도 김근수·전월선 선생의 서훈 공적 논란에 대해 심의해 '변동 없음'으로 결론을 내렸으나 두 선생의 신원과 관련해 새로운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추가 검증을 했다.

hyunmin6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