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보도자료

[아시아엔]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와 예우 달라야···혁신과 통합, 화합 도모하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5-15 09:02 조회32회

본문

7a6f500fc0ee208f19b7aa42b81ea311_1557878348_51.jpg

노무현 대통령이 김원웅 의원(왼쪽)에게 술잔을 따르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 사료관>                   


[아시아엔=주영훈 기자] 제21대 광복회장에 김원웅 전 국회의원이 선출됐다. 광복회는 지난 8일 제46차 정기총회를 열고 광복회장으로 김 전 의원을 선출했다.


1944년 중국 충칭(重慶)에서 태어난 김 당선자는 서울대 정치학과 재학 중 한일회담 반대투쟁을 주도한 혐의로 투옥된 바 있으며 14, 16,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신임 회장은 일제잔재청산 의원모임 대표를 비롯해 유네스코 한국위원, 민화협 공동의장, 남북민족평화축전 조직위원장, 국회 윤리특별위원장·통일외교통상위원장, 단재 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현재 사회적 협동조합 ‘허준약초학교’ 이사장을 맡고 있다.


광복회는 “김 당선자가 그동안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제정 △’국민학교’ 명칭 개정 △<친일인명사전> 예산 지원 △일제강제동원 진상규명 및 보상법 제정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의 활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김 당선자의 임기는 6월 1일부터 2023년 5월말까지다.


다음은 <굿모닝충청>의 김원웅 신임회장 인터뷰다. 인터뷰는 이 매체 황해동 기자가 했다.


-대전을 떠난 이후 어떻게 지냈나.
“강원도에서 허준약초학교를 설립하고 10여 년 동안 약초 재배, 멸종위기 식물 재배 등에 몰두하며 건강하게 잘 지냈다.”


-광복회장에 당선됐다. 광복회는 어떤 조직인가.
“정부가 만든 법인이다. 생존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들 8500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항일 독립운동 정신 선양이 광복회의 주된 일이다. 국민들에게 독립운동 정신을 전파하기 위해 지역별로 세미나, 학술토론회, 기념식, 회의 등 각 연령층에 맞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모님 모두 광복군 활동을 하신 걸로 안다.
“아버지(김근수 선생)는 조선의열단 출신으로 건국훈장 애국장을, 어머니(전월선 선생)는 여성광복군 출신으로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으셨다. 두 분은 김구 선생의 주선으로 결혼하셨다.”


-광복회가 선거기간 중 청와대 개입, 회장 후보로 나섰던 이종찬 전 국정원장의 전두환 정권 부역 논란 등 홍역을 겪었다. 내부 갈등이 우려된다.
“선거는 원래 시끄럽지 않나. 갈등도 있게 마련이다. 나를 뽑아준 이유는 ‘개혁의 아이콘’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인적·제도적 쇄신과 함께 혁신과 통합, 화합을 도모하겠다. 모두 한 뜻을 가진 회원들인 만큼 서로 가슴으로 끌어안고 함께 하는 광복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4년 임기동안 특별히 이루고자 하는 뜻이 있다면.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를 구분하는 법안을 만들려 한다. 차별하자는 게 아니다. 근본이 다르기 때문에 법도 달라야 한다는 것이다. 독립유공자는 의무가 아닌, 자발적 의지로 자신의 재산을 팔아 식량과 무기를 공급하며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한국전쟁, 월남전, 천안함 등 국가유공자와 달리 별도의 예우를 받아야 함이 마땅하다. 독립군을 토벌하던 친일파들이 정권을 잡으면서 독립운동의 숭고함을 폄하하기 위해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를 한 법에 묶어 예우하고 있다. 이는 독립정신을 모욕하는 것이다. 미국, 프랑스 등 다른 나라들은 달리 예우한다.”


-대전에서 14, 16,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대전시민들게 인사 한 말씀 전해 달라.
“보수성향이 강한 대덕구에서 나만 예외적으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었다. 대덕구민과 대전시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현역 국회의원 시절, 대전에 UN기구를 유치해 국제적 풍모를 갖춘 도시로 만들려 노력했다. 제네바(인권위), 파리(유네스코), 뉴욕(본부) 등은 UN기구를 품고 세계적인 도시로 성장했다. 대전시가 기후변화협약 등 국제기구를 유치해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 도약하길 기원한다.”
 

아시아엔 인턴 기자